한국의학논문 데이터베이스
제목 타미플루(Tamiflu) : 독감치료제(오셀타미비르인산염) 안전 사용 정보
글쓴이 관리자
첨부파일  2_20181227102603848.pdf  

 

타미플루(Tamiflu) : 독감치료제(오셀타미비르인산염) 안전 사용 정보

 

최근 부산에서 독감에 걸려 타미플루(오셀타미비르인산염 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한 중학생이 아파트 12층에서 추락해 숨지면서 타미플루의 안정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유족들은 중학생이 숨지기 전 타미플루를 복용한 뒤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며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독감치료제로 사용되는 ‘타미플루제제(성분: 오셀타미비르인산염)’에 대한 의료인, 환자 등에 안전 사용 정보를 배포하였다.

 

안전성 서한은 미국·유럽 등 해외 의약품에도 반영되어 있는 ‘타미플루제제’의 허가사항(‘경고’항)에 따라 10세 이상의 소아 환자에 있어서 인과관계는 불분명하지만 복용 후에 이상행동이 발현하고 추락 등의 사고에 이를 수 있음을 안내하고 주의를 요청하였습니다.  또한, 소아·청소년에게 이 약을 사용할 때는 이상행동 발현의 위험이 있다는 사실과 적어도 2일간 보호자 등은 소아·청소년이 혼자 있지 않도록 할 것을 환자 및 가족에게 설명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식약처는 `07년 소아·청소년 환자의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 이상행동에 의한 사고 위험성 등을 경고 문구에 추가하고, `17년5월 “소아와 청소년 환자의 이상행동 발현에 대하여 면밀히 모니터링 해야 한다”는 내용을 허가사항에 반영하였습니다.

 

* 섬망 : 의식장애와 내적인 흥분의 표현으로 볼 수 있는 운동성 흥분을 나타내는 병적 정신상태

 

- `09년에는 “10세 이상의 미성년 환자에 있어서는 인과관계는 불분명하지만 이 약의 복용 후에 이상행동이 발현하고 추락 등의 사고에 이른 예가 보고되고 있다”는 내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 바 있으며,  17년 8월에 타미플루 제품과 관련하여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안전하게 사용하세요’로 보도자료 및 리플렛을 제작하여 지속적으로 안전 사용에 대해 홍보하고 있습니다.

 

또한, 의약품 부작용으로 사망, 장애, 질병피해를 입은 유족 및 환자에게 사망일시보상금, 장애일시보상금, 진료비 및 장례비 등을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의약품 제조 수입업체의 부담금으로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미플루는 조류인플루엔자 치료제로 독감 증세의 악화를 감소시키고 기관지염이나 폐렴 같은 2차 합병증에 걸릴 확률을 낮춘다. 하지만 부작용도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타미플루 부작용으로 구역질, 구토, 설사, 현기증, 두통, 코피, 안면 홍조, 피로감, 수면 장애가 보고됐다. 독감 자체 또는 타미플루가 심각한 정신적 변화를 유발할 수도 있어 혼란, 섬망(병적인 정신상태), 자해를 포함한 비정상적인 행동의 징후가 발견되면 의사에 알리도록 권고하고 있다. FDA는 이런 징후가 청소년기나 유아기에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타미플루 복용 초기나 독감이 완치되지 않았을 경우 잘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실제 환각과 관련된 타미플루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는 국내에서 이미 몇건이 보고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4년부터 환각과 관련된 부작용이 12건이 신고됐고 2009년에는 14세 중학생이 타미플루를 복용한 후 “가슴이 뛰고 환청이 들린다”고 호소하다가 아파트 6층에서 뛰어내린 사례가 있다.

 

해외에서도 여러 건의 사례가 보고됐다. 지난 2월에는 미식축구 선수였던 16살의 미국 남자 고등학생이 타미플루를 복용한 뒤 환각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미국 CBS방송이 전했다. 미국 텍사스에 거주하던 6살짜리 여자 아이도 타미플루를 복용한 뒤 환각을 느껴 창문 밖으로 뛰어내리려 했다는 내용이 보도되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타미플루를 복용한 아이 12명이 환각과 이상행동과 같은 부작용으로 숨졌다는 사실이 2005년 FDA 보고서를 통해 공개됐다.

 

FDA는 이 보고서에서 “타미플루를 복용한 아이들이 2층 집의 창문에서 뛰어내렸다”며 “다른 한 소년은 타미플루를 처음 복용하고 느낀 환각에 두려움을 느껴 집을 뛰쳐나가 3시간 후에 집에 돌아왔다”고 밝혔다.

 

부작용 피해는 어린이와 청소년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 국제학술지 ‘임상정신약물학 및 신경과학’은 2015년 사례연구에서 22살 남성이 타미플루를 복용한 뒤 자살충동과 환각, 불면증을 겪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한편에선 타미플루의 효력 자체를 의심하기도 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뇌과학을 전공하고 미국 코넬대 의대를 졸업한 켈리 브로건은 자신이 운영하는 의료 전문 홈페이지에서 타미플루가 독감치료나 예방에 대한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고 안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근거로 약 시판에 앞서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그에 따르면 타미플루를 개발한 스위스의 로슈사는 FDA의 시판 허가를 받기 위해 1999년 임상실험을 진행했는데 여기에 참여한 실험군이 1358명이었다. 타미플루가 독감의 증상을 완화해준다는 주장의 근거로 실험자들의 콧속에 있는 독감 바이러스 입자들의 수를 제시했는데 이는 몸에 독감 바이러스가 얼마나 퍼져있는지와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타미플루의 환각 부작용을 우려하는 국민 청원이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6일 타미플루에 대한 안전성 서한을 의약 전문가와 소비자 단체에 배포했다. 식약처는 “인과관계는 불분명하지만, 소아나 청소년 환자의 경우 타미플루 복용 후에 이상행동이 발현할 위험이 있다”는 사실을 안내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식약처는 독감 환자들이 타미플루 복용을 함부로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 윤지상 식약처 주무관은 “독감 치료가 완전해지려면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야 한다”며 “타미플루 표준치료요법에 따라 일반 치료는 5일간 복용, 예방 치료는 10일간 복용을 허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의약품을 사용하면서 이상사례 등이 발생하였을 경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1644-6223, 홈페이지 www.drugsafe.or.kr)’에 전화, 우편, 팩스 등으로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Reference:

Psychiatric Symptoms in a Patient with Influenza A (H1N1) Treated with Oseltamivir (Tamiflu): A Case Report. Clin Psychopharmacol Neurosci. 2015 Aug 31;13(2):209-11.

 

식약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치료제(오셀타미비르) 안전사용 안내  

 


2018-12-31 오전 10:21:01, 조회수 : 247